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오전의 여유' 브런치 공연 ..."콘텐츠 고민할 때"
    '오전의 여유' 브런치 공연 ..."콘텐츠 고민할 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전 11시, 늦은 아침 겸 점심 시간대에 여유 있게 공연을 즐기는 이른바 브런치 공연이 생활 속 한 문화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습니다.

    벌써 10년이 지났는데 이젠 대중화 못지않게 다른 부분도 고민해야 할 때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광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봄 햇살이 가득한 오전 11시, 관객들이 한 손에 커피를 들고 객석에 앉습니다.

    정신없이 아침을 보낸 뒤 생기는 나만의 여유 시간, 브런치 콘서트는 놓칠 수 없는 즐거움입니다.

    [방희경 / 동대문구 전농동 : 저녁은 아무래도 바쁜데 아침에 다 해놓고 일찍 와서 (공연장에) 올 수 있다는 게 더 편한 것 같아요.]

    [이난희 / 동대문구 장안동 : 오후에 근무를 하기 때문에 오전이라서 훨씬 좋아요.]

    저녁 공연이 부담스럽다는 주부 관객의 얘기를 듣고 브런치 콘서트를 떠올렸다는 가수 박승화 씨.

    [박승화 / 가수 : 클래식 공연 같은 경우는 아침에 하는 공연이 많이 있는데 대중가수가 아침에 하는 공연은 많이 없구나 하는 생각을 하고 용기를 얻어 시작했어요.]

    브런치 공연은 지난 2004년 9월 예술의 전당이 여유로운 오전, 저렴한 관람료를 표방해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이제는 장르를 뛰어넘어 하나의 문화가 됐습니다.

    국악계 대표 브런치 공연인 정오의 음악회는 2009년 이래 누적 관객 수가 5만 4천여 명을 기록했고, 발레 역시 전문가의 친절한 해설을 곁들여 낯선 공연장 문턱을 낮추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문훈숙 / 유니버설 발레단 단장 : (발레를) 어렵게 생각을 하기 때문에 브런치 콘서트를 통해서 발레를 대중화시키고 좀 더 편안하게 전문가들은 10년을 넘긴 브런치 공연이 이제는 관객층을 넓히며 새로운 고민을 할 때라고 말합니다.]

    [지혜원 / 공연 평론가 : 애호가들도 즐길 수 있는 좀 더 수준 높은 공연, 좀더 새로운 시도로 폭이 넓어졌으면…]

    YTN 이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