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사과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사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국사 강사 설민석 씨가 3·1 운동을 주도한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설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의는 당시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민족대표 33인이 만세 운동 현장에 있지 않았고,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 낭독 후 자발적으로 투옥된 점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존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설 씨는 앞서 자신의 역사 강의 도중 "민족대표들은 3·1 운동 당일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인 태화관에 모여 낮술을 마시고 독립선언을 한 뒤 곧바로 자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손병희 선생의 셋째 부인이 되는 주옥경을 태화관 마담으로 지칭해 후손들의 반발을 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