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사과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사과
Posted : 2017-03-17 15:46
한국사 강사 설민석 씨가 3·1 운동을 주도한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설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의는 당시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민족대표 33인이 만세 운동 현장에 있지 않았고,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 낭독 후 자발적으로 투옥된 점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존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설 씨는 앞서 자신의 역사 강의 도중 "민족대표들은 3·1 운동 당일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인 태화관에 모여 낮술을 마시고 독립선언을 한 뒤 곧바로 자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손병희 선생의 셋째 부인이 되는 주옥경을 태화관 마담으로 지칭해 후손들의 반발을 불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