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만화를 찢고 나온 '뮤지컬'...꽃보다 남자·찌질의 역사
    만화를 찢고 나온 '뮤지컬'...꽃보다 남자·찌질의 역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만화 '꽃보다 남자'가 드라마에 이어 뮤지컬 무대에 오릅니다.

    인기 작가 김풍의 웹툰 '찌질의 역사'도 곧 청춘 뮤지컬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이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08년 이민호, 김현중, 김범, 김준 등 꽃미남 스타 4명과 구혜선이 출연해 국내에도 이른바 F4 열풍을 몰고 왔던 드라마 '꽃보다 남자'입니다.

    원작은 일본의 순정만화인데 드라마뿐 아니라 영화 등으로도 선보이며 각각의 골수 팬들을 낳았습니다.

    이번엔 뮤지컬로 선보입니다.

    재력가, 명문가 자제들이 다니는 명문 사립학교를 배경으로 '흙수저' 여주인공과 재벌 2세가 벌이는 사랑 이야기는 그대로입니다.

    드라마의 인기를 뮤지컬로 이어가려는 듯 만화 속 주인공을 닮은 아이돌 가수들을 총집합시킨 점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성민 / 슈퍼주니어 : 제가 전역을 하고 첫 뮤지컬이라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 준비를 많이 했는데요. 제가 어릴 때부터 (만화) '꽃보다 남자'를 좋아했고…]

    [이민영 / 미쓰에이 : 츠쿠시는 눈치가 없는데 저랑 그런 면이 비슷한 것 같고요. 생각하기 전에 행동이 먼저 나오는 그런 면이 비슷한 것 같고.]

    2013년 연재를 시작한 이후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웹툰 '찌질의 역사'도 청춘 뮤지컬로 재탄생합니다.

    웹툰 작가에서 셰프로, 방송인으로 전방위 활동 중인 김풍 작가가 글을 썼고 만화가 심윤수 씨가 그린 작품으로 20대에 접어든 청춘들의 서툰 연애담을 적나라하게 그려내 성별과 세대를 뛰어넘어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웹툰을 벗어나 웃음과 공감의 뮤지컬로 거듭나는 '찌질의 역사'는 곧 캐스팅 작업에 들어가 오는 6월부터 공연할 예정입니다.

    YTN 이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