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한령에 시름깊은 한류...피해 계속 우려
    한한령에 시름깊은 한류...피해 계속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국의 사드 보복이 국내 각 부분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대중문화계 역시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정부의 뚜렷한 대책 없이 피해가 해를 넘겨 계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윤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에 대한 중국의 사드 보복이 먼저 시작된 곳은 대중문화계입니다.

    지난해 여름부터 한류 금지령, 한한령 소식이 흘러나오더니 드라마와 영화, K-pop 할 것 없이 한한령에 발목을 붙잡혀 만리장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중화권 스타까지 출연한 한중합작영화의 중국 개봉이 불발되고 빅뱅과 EXO 등 한류 스타들의 중국 공연과 팬 미팅도 대부분 취소됐습니다.

    해가 바뀌어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지난달 한국과 중국에서 같이 방송을 시작한 이 드라마는 3회 만에 중국 측이 아무런 통보 없이 방송을 중단해 현재는 동영상 사이트에서 드라마 정보조차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원조 한류스타 이영애의 복귀작으로 주목받았던 이 드라마도 끝내 중국 방송 일정을 잡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한류 콘텐츠 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한한령을 극복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외교 문제인 만큼 뾰족한 수가 없는 게 사실입니다.

    [유동훈 /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지난 6일) : 한류 콘텐츠의 해외 진출 지원과 관련해 중국 충칭에 비즈니스 센터를 신설하는 한편 한중 합작 또는 중국 수출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위해 한중 문화 산업 발전 펀드 확대를 추진하고….]

    그나마 다행인 건 중국 정부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한류에 대한 수요가 꾸준하다는 점입니다.

    전지현, 공유 등 한류 스타들이 출연한 드라마들은 해적판을 통해 중국 온라인상에서 유통되고 있고, 최근 컴백한 빅뱅과 AOA의 노래도 큰 인기를 얻는 등 중국 내 K-POP의 인기도 여전합니다.

    [김헌식 / 대중문화 평론가 : 중국의 원작을 바탕으로 해서 리메이크하는 작업들, 현지 기업과 제작진과 협업하는 노력을 통해서 현지화하는 것이 지금 현재로써는 바람직한 전략 중의 하나라고 보겠습니다.]

    중국 내 한류의 잠재 수요가 여전한 만큼 정치적인 위기를 극복한다면 전화위복을 꾀할 수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YTN 윤현숙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