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문화
    SBS, '신의 선물' 표절 의혹 해명

    CLOSE

    SBS, '신의 선물' 표절 의혹 해명

    SBS 측이 일부에서 제기한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 표절 의혹을 해명했다.

    SBS는 오늘(5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에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14일'원작과 관련된 다소의 논란이 있어 입장 정리해서 보내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한 편 올렸다.

    먼저 '신의 선물'의 저작권 등록이 웹툰 연재일보다 앞선다는 점을 밝혔다. 네티즌이 '신의 선물'과 일부 유사하다고 지적한 웹툰 '다시 봄'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연재된 작품.

    하지만 '신의 선물'은 최 란 작가가 2011년 7월 29일 한국저작권위원회에 '투윅스'라는 제목으로 저작권 등록을 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당초 제목으로 정했던 '투윅스'가 '신의 선물'로 이름을 변경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소현경 작가의 동명의 작품이 먼저 방송화됨에 따라 '신의 선물'로 제목을 바꿨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신의 선물'은 주인공 김수현의 모성애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의 오해와 사랑, 부모와 자식의 사랑을 포괄적으로 다룬 드라마"라고 밝혔다.

    앞서 네티즌들은 어제(4일) 방송된 '신의 선물' 2화가 웹툰 '다시 봄'과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타임워프(과거나 미래의 일이 현재에 뒤섞여 나타나는 현상)' 설정을 갖고 있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온라인뉴스팀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igitalytn.co.kr)
    [사진출처 = SBS '신의 선물 - 14일' 캡처]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네팔 '산사태'까지…"강이 막혀 호수가 돼"

    네팔 '산사태'까지…"강이 막혀 호수가 돼"
    한 달 전 지진이 강타한 네팔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수천 명이 대피하는 등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현지시각 23일 밤에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140㎞ 떨어진 람체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 산사태로 칼리간다키 강이 막히면서 길이 2㎞가량의 '호수'가 만들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네팔 현지 지방 정부는 강 수위가 빠르게 높아지면서 홍...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