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SBS, '신의 선물' 표절 의혹 해명
SBS, '신의 선물' 표절 의혹 해명
SBS 측이 일부에서 제기한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 표절 의혹을 해명했다.

SBS는 오늘(5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에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14일'원작과 관련된 다소의 논란이 있어 입장 정리해서 보내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한 편 올렸다.

먼저 '신의 선물'의 저작권 등록이 웹툰 연재일보다 앞선다는 점을 밝혔다. 네티즌이 '신의 선물'과 일부 유사하다고 지적한 웹툰 '다시 봄'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연재된 작품.

하지만 '신의 선물'은 최 란 작가가 2011년 7월 29일 한국저작권위원회에 '투윅스'라는 제목으로 저작권 등록을 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당초 제목으로 정했던 '투윅스'가 '신의 선물'로 이름을 변경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소현경 작가의 동명의 작품이 먼저 방송화됨에 따라 '신의 선물'로 제목을 바꿨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신의 선물'은 주인공 김수현의 모성애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의 오해와 사랑, 부모와 자식의 사랑을 포괄적으로 다룬 드라마"라고 밝혔다.

앞서 네티즌들은 어제(4일) 방송된 '신의 선물' 2화가 웹툰 '다시 봄'과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타임워프(과거나 미래의 일이 현재에 뒤섞여 나타나는 현상)' 설정을 갖고 있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온라인뉴스팀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igitalytn.co.kr)
[사진출처 = SBS '신의 선물 - 14일' 캡처]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탈북 여대생이 직접 밝히는 北 인권의 실체

탈북 여대생이 직접 밝히는 北 인권의 실체
[앵커]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서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가 열렸습니다.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온 18세에서 30세의 젊은 지도자 천 3백여 명이 모였는데요.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도 참석해 북한 인권을 고발했습니다. 박연미 씨는 북한에서의 참담한 생활을 알리는 것에 주력했는데요.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정책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자신의 지난했던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