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몸에 덜 나쁘고 더 정확하다...나노 물질 '엑스레이' 개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8 03:21
앵커

뼈를 다치면 골절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엑스선 촬영을 하게 되죠?

하지만 엑스선은 방사선의 일종이라 자주 쬐면 건강에 해롭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나노 물질인 '페로브스카이트'를 사용해 이런 문제의 해결법을 찾았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파장이 짧아 뼈나 근육도 쉽게 통과하는 엑스선.

몸에 투사한 뒤 통과하는 양을 측정하면 몸 속 구조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엑스선이 몸을 통과하면 유전자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자주 쬐면 암 발생 위험도 증가합니다.

[임상혁 /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 기존에 엑스레이로 흉부를 찍거나 뼈를 찍을 경우에는 일회성으로 찍기 때문에 엑스레이 피폭량에 대한 제한이 비교적 적지만, CT(컴퓨터 단층촬영)를 찍게 되면 전신을 스캔하기 때문에 이미 일 년 허용치를 넘는 수준이라서.]

이런 문제를 푸는 데는 엑스선을 눈에 보이는 빛으로 바꾸는 '섬광체'의 민감도가 관건입니다.

적은 양의 엑스선으로도 결과물이 밝게 나온다면 촬영에 따른 방사선 피폭량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국내 연구진은 이를 위해 엑스선을 받으면 밝은 초록색을 내는 나노 물질, '페로브스카이트'를 이용했습니다.

세 가지 원자가 혼합된 페로브스카이트 용액을 넓은 판에 바른 뒤 그대로 굳혀 촬영용 필름처럼 쓰는 겁니다.

[허진혁 /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박사 : 낮은 엑스레이 에너지에서도 많은 양을 빛을 낼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엑스레이로 깨끗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어서 피폭량이 작다고 얘기할 수 있습니다.]

이 페로브스카이트 필름의 입자 크기는 기존 섬광체의 1,000 분의 1 수준입니다.

이 때문에 기존 방식 촬영에 비해 사진도 훨씬 또렷하게 나와 보다 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집니다.

나노 물질과 만난 새로운 엑스선 촬영 기술.

상용화 할 경우 인체에 주는 부담은 줄이고 효율성은 높이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