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려진 냉장고...건물 자재로 다시 태어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02:39
앵커

냉장고는 쓸 때는 편리하지만 버릴 때는 골칫거리입니다.

부품별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환경 오염 물질이 나오기 때문인데요.

이런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신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최소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버려진 냉장고를 폐기하는 곳입니다.

여기서는 냉장고를 해체한 뒤 플라스틱과 구리 등 성분별로 분리합니다.

냉장고 안을 차갑게 유지해주는 단열재, 우레탄 성분도 그 중 하납니다.

우레탄은 분리한 뒤 태워 없애야 하는데 이때 유독가스가 나와 대기가 오염됩니다.

냉장고 한 대에서 나온 우레탄 양입니다.

국내에서 한 해 이런 우레탄이 약 2만 톤 버려집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 우레탄을 건물 자재로 만들어 다시 쓰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먼저, 냉장고에서 분리한 순도 80%의 우레탄 덩어리를 잘게 갈아 가루로 만듭니다.

강한 바람을 통해 이물질을 빼내면 순도 99.9%의 우레탄만 남습니다.

[김유석 / 폐우레탄 재생업체 대표 : 이물질이 (배관에) 막히고 밸브에 끼어 작동이 안 되기 때문에 공정상 어려움 많았고, 그런 점을 해결하기 위해 저희가 특수 개발한 선별 분리 장치를 이용해서…]

이렇게 얻은 우레탄을 녹이면 액체 상태의 원료 물질 '폴리올'로 되돌아갑니다.

이 재생 폴리올에 특수 물질을 섞으면 건물에 들어갈 단열재로 다시 태어납니다.

[이대수 / 전북대 화학공학부 교수 : (재생 폴리올로 만든 단열재는) 미세구조가 아주 파인하고(촘촘하고), 그래서 단열성이 약 20% 이상 더 우수합니다. 기존 소재와 비교해서.]

이 모든 과정에 드는 비용은 기존 기술로 건물 단열재를 생산할 때의 3분의 2 수준입니다.

국내에서 버려지는 냉장고용 우레탄 전부를 이런 방식으로 재활용할 경우 온실가스 또한 한 해 약 4만 톤 감축될 것으로 연구진은 내다봤습니다.

[조봉규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유용자원재활용기술개발사업단장 : 냉장고의 단열재인 우레탄 이외 가구류나 침대 매트리스, 자동차 카시트, 여러 가지 우레탄의 재활용 기술을 계속 확대 개발할 예정입니다.]

오염을 줄이면서 자원도 다시 쓰는 친환경 기술.

부가가치 높은 신기술로 해외 시장도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