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약해진 심장 뛰게 하는 '특수 그물'...심부전 치료 새 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4 02:25
앵커

심부전증은 심장이 제대로 뛰지 않아 온몸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하는 질환입니다.

치료를 위해선 심장에 전기 자극을 줘서 기능을 되살려야 하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심장 전체를 안전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자극할 수 있는 새로운 소재를 개발했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심부전이 발생하면 심장의 뛰는 힘은 눈에 띄게 떨어집니다.

심장의 기능을 되살리기 위해 환자들은 심장에 관을 넣어 전기 자극을 주는 치료를 받습니다.

하지만 일부만 자극하다 보니 심장 전체 기능을 되살리는 데 한계가 있고, 부정맥 같은 부작용도 생길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팀이 심장 전체를 감싸 심장을 효과적으로 자극할 수 있는 특수 그물을 개발했습니다.

이 특수 그물은 고무에 금으로 코팅한 은 나노선을 3차원으로 조밀하게 섞어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만든 소재는 우선 신축성이 높아 최대 840%까지 늘어날 수 있습니다.

심장을 감쌀 때 수축과 이완 작용에 따라 유연하게 반응할 수 있는 장점을 갖춘 겁니다.

각각의 소재들이 섞인 특수한 구조 덕분에 전기를 통하게 하는 기존보다 8배 높아졌습니다.

또 은 나노선을 금으로 코팅하면서 안전 문제도 해결했습니다.

[현택환 / 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장 : 은이 산화되거나 녹아 나오는 것을 방지하게 되어서 독성문제를 해결하고 동시에 전기 전도도도 높게 유지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이 특수 그물로 기능이 떨어진 돼지 심장을 감싸, 전기 자극을 주는 실험을 한 결과 기능이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연구팀은 이 그물을 심부전 치료 외에도 피부에 붙여 몸 상태를 측정하는 다양한 의료 기기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