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학생연구원 처우 개선...기본 생활비 지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7 02:21
앵커

이공계 대학 연구실에서는 석·박사 과정 학생들이 일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는데요.

사실상 대학 연구의 핵심 인력이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이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대대적으로 처우가 개선될 전망입니다.

어제(26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나온 연구 인력 권익 개선 방안, 어떤 내용인지 이성규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석사나 박사 과정에 있으면서, 연구에 참여하는 일명 '학생연구원'은 현재 약 8만여 명입니다.

대학 연구실마다 인건비가 달라 박사 과정 학생 연구원이 많게는 200만 원, 적게는 20만 원을 받습니다.

학생이라는 신분상 국민연금이나 의료보험 등 사회 안전망에서도 소외됩니다.

[대학원 박사과정생 / 서울 소재 대학원 : 예를 들어 결혼한 대학원생 경우엔 4대 보험이 없으면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어 (처우개선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대부분 연구실에서 인건비가 많이 지원되지 않는 실정입니다.]

정부는 앞으로 학생연구원의 처우를 앞으로 대폭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학생연구원이 학업과 연구에 몰입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생활비를 지원하고, 근로계약도 체결하게 됩니다.

올해 카이스트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 월 70~100만 원을 기본 지원하고, 연구실적에 따라 45만 원 내외를 차등 지원합니다.

이런 대책은 우선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에 우선 적용한 뒤 일반 대학으로 확대할 전망입니다.

[임대식 / 과기정통부 과기혁신본부장 : 일반 대학의 경우 대학과 학생연구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R&D 규모가 큰 연구중심대학 위주로 '학생 맞춤형 장려금 포트폴리오' 등을 자율적으로 도입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연구를 주업으로 하는 박사후연구원이 정부 R&D에 참여할 경우에는 근로계약을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연구실에서 행정인력을 직접 운영하도록 해 연구원의 행정 부담을 크게 줄일 계획입니다.

대학 내 학생연구원에 대한 처우 개선이 국내 연구계 전반의 처우 개선으로 이어지는 시발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