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장 예리한 '매의 눈' 찾아라...합성사진 걸러내는 AI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6 02:33
앵커

최근 SNS를 통해 악의적인 합성사진이 퍼지는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의 합성사진을 인공지능이 얼마나 정확히 판별해내는지 겨루는 대회가 열렸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컴퓨터로 만든 합성 사진과 진짜 인물 사진을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입력합니다.

인공지능은 각각의 사진이 가짜 또는 진짜일 확률을 계산합니다.

진짜와 가짜, 총 5천 장의 사진을 불과 1시간 만에 판별해내는 인공지능.

합성사진을 골라내는 데 80% 이상의 높은 성공률을 보인 인공지능도 있습니다.

[이건준 / 대회 참가자 : 어떻게 하면 문제를 풀 수 있는 최적의 알고리즘을 찾을 수 있을지 논문들 찾아보면서 공부했습니다.]

합성사진을 골라내는 인공지능이 한자리에 모인 첫 대회.

예선을 거쳐 전국에서 모인 40개 팀이 참가했습니다.

대학생과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각 팀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의 성능을 겨뤘습니다.

참가팀들은 합성사진과 진짜 사진 수십만 장을 인공지능에 보여주고 이를 반복 학습시켜 정확도를 높였습니다.

[김형철 /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프로그램 매니저 : 예선대회를 이미 진행했는데요. (일부 기능은) 성능이 굉장히 좋습니다. 굉장히 박빙의 승부를 나타낼 것 같고요.]

최근 SNS를 통한 합성사진 유포로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회에 등장한 기술은 한층 주목 받았습니다.

전문가 뿐 아니라 일반 시민이 함께 참여한 대회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는 평갑니다.

[권용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 : 국가에서 어느 특정한 과제만 개발한다는 게 아니라 시장에서 경쟁을 통해서 가장 좋은 AI 기술을 확보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것, 이게 가장 큰 의의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대회를 통해 선발된 상위 3개 팀은 앞으로 정부 지원을 받아 후속 연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