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주인 도우미 '인공지능 로봇'...국제우주정거장을 누비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3 02:55
앵커

인공지능 로봇의 활약은 어디까지일까요?

이번에는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우주인과 손발을 맞추는 '도우미'로 변신했는데요.

어떤 모습일지, 이혜리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지름 32cm, 중량 5kg의 동그란 로봇이 둥둥 떠다닙니다.

네모난 화면 위로 나타난 앙증맞은 표정, 이용자를 향해 똑소리 나게 질문을 던집니다.

[사이먼 / 인공지능 로봇 : Should I contact to the ground station? (지상 센터와 연결해야 하나요?)]

'사이먼'이라는 이름의 인공지능 로봇이 국제우주정거장을 향해 발사됐습니다.

사이먼에게 주어진 임무는 우주인을 돕는 것, 특히 독일 우주인, 알렉산데르 게르스트의 파트너로서 그의 업무를 보조합니다.

인공지능 로봇이 우주인을 따라다니며 도움을 줄 수 있게 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필립 슐리엔 / 사이먼 프로젝트 개발자 : 만약 우주인 알렉산데르 게르스트가 그가 연구하고 있는 실험에 관한 궁금증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사이먼은 그 실험에 대해 아주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우주인은 실험에 더 몰입할 수 있고 절차와 상관없이 질문할 수도 있습니다.]

사이먼에는 14개의 프로펠러가 장착돼, 스스로 떠다닐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우주인이 사이먼을 부르면 소리가 나는 쪽으로 다가가 얼굴을 인식하고 우주인의 요청을 듣는 원리입니다.

질문에 따라서는 동영상이나 사진을 보여주며 답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사이먼은 우주정거장으로 떠나기 전 2년 동안 우주인의 얼굴과 목소리를 인식하는 훈련을 받았습니다.

우주인들의 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개발됐지만, 개발자들은 더 큰 목표도 꿈꾸고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카라쉬 / 사이먼 프로젝트 책임자 :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달이나 화성에 가게 된다 하더라도 모든 인류와 기술자를 데리고 갈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인공지능을 통해 당신은 사람이 가진 모든 지식을 즉각적으로 확보할 수 있습니다.]

AI 학습기능을 이용해 상황 대처 능력도 차츰 키워나가게 될 사이먼.

인공지능 로봇의 활동 반경이 지구를 넘어 우주로 무한히 확장하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