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구개발비 세계 1위인데... 혁신책 절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30 02:32
앵커

우리나라가 한 해 동안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예산은 국내총생산 GDP 대비 세계 1위입니다.

하지만 그에 걸맞은 연구성과가 안 나온다는 지적이 많은데, 이제는 달라지자는 절실함에서 혁신책을 찾으려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나라에 필요한 연구는 어떤 것일까?

전문가들 사이에서 열띤 토론이 벌어집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적인 연구를 해야 한다는 의견과 단기간 성과가 나올 수 있는 분야에 집중적인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나뉩니다.

[이희권 / 강원대 지질학과 교수 : (연구자들이) 고위험 연구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야 하겠습니다.]

[서중해 / 한국개발연구원 연구부장 : 어떻게 했을 때 이른 시간 내 연구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인가 하는 데 좀 더 역량을 집중했으면 좋겠습니다.]

연구 여건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점에선 공감대가 형성됐습니다.

연구자 중심으로 평가 체계와 지원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박수경 /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 청년 연구자들, 대학원생들 권익 강화에 관해서 만큼은 성과에서 사람으로 초점을 옮기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는 문제라고 생각해서….]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가 마련한 첫 번째 열린 토론회, 토론회는 연구 혁신 제도를 만들기에 앞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과학기술인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문미옥 /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 국민 의견과 결정 과정에 참여하지 못했던 학생들, 교수님들이 자유롭게 오셔서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하는 기회를 통해서 좀 더 국가 정책이 국민께 다가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자 마련했습니다.]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은 다음 달 초 발표될 국가 R&D 혁신 방안에 담기게 됩니다.

[임대식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연구자와 국민을 중심에 두고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고 사회 활용성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앞으로도 연구 개발 혁신 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담기 위해 국민이 참여하는 열린 토론회를 추가로 열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