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바다 위 플라스틱...'거대 쓰레받기'로 없앤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0 03:35
앵커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은 썩거나 분해되지 않고 떠돌며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데요.

이런 플라스틱 쓰레기가 지나는 길목에 거대한 쓰레받기를 설치해 쓰레기를 걷어내는 실험이 실제 바다에서 진행 중입니다.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고래가 헤엄치는 아름다운 바다.

하지만 바다 위에는 플라스틱 쓰레기와 기름때가 떠다닙니다.

치우는 데 시간과 돈이 너무 많이 들어 방치돼 온 바다 쓰레기는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최근 등장한 것이 거대한 쓰레받기입니다.

친환경 소재 원통을 U자 형태로 엮어 만든 이 쓰레받기는 파도를 따라 움직이면서 자연스럽게 플라스틱 쓰레기를 가둡니다.

고정된 것이 아니라 바다를 떠다니는 방식이어서 스스로 쓰레기가 많은 쪽으로 움직여 효과적으로 청소할 수 있습니다.

또 1cm 크기의 미세 플라스틱도 걸러낼 수 있도록 원통 아래에 촘촘한 망도 달았습니다.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 앞바다에서 120m짜리 시제품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걷어내고 있습니다.

[보얀 슬랫 / 해양 환경 보호단체 '오션클린업' 대표 : 우리가 테스트할 것은 파이프에 매달린 망의 움직임입니다. 장비가 쓰레기 섬에 도착하는 데 한 달 가까이 걸립니다. 그래서 장비를 쓰레기 섬으로 견인하는 동안 스크린이 손상되지 않는지를 확인하는 것도 첫 번째 시험입니다.]

시범 운영을 마치면 이 쓰레받기는 빠르면 올 하반기 태평양에 설치됩니다.

2년 동안 플라스틱 쓰레기 섬을 청소할 예정인데 별문제가 없다면 5년 안에 현재 해양 쓰레기의 절반이 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마이클 고브 / 영국 환경부 장관 : 우리는 바다로 흘러들어 오는 플라스틱으로부터 우리의 바다를 깨끗하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다로 들어오는 최악의 플라스틱 중 일부는 빨대와 커피 젓개, 그리고 면봉입니다. 물론,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쉬운 대안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협의를 거쳐 빨대 사용 금지를 제안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 해 약 800만 톤.

플라스틱의 생산과 사용, 처리와 재활용까지 세계 각국의 공동 대응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