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G 주파수 경매 3.6조 원에 마감...내년 상반기 상용화 박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9 00:47
앵커

차세대 이동 통신 5G 상용화를 위한 주파수 경매가 끝났습니다.

최종 낙찰가 3조 6천여 억 원에 이르는 이번 경매에서 SK와 KT가 전국망 구축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습니다.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이틀간 진행된 5G 주파수 최종 낙찰가는 3조 6,183억 원.

시작가였던 3조2,760억 원보다 3,400억 원 넘게 올랐습니다.

이 가운데 전국망 구축에 유리해 이동통신사가 주파수 확보에 사활을 건 3.5㎓ 대역의 낙찰가는 2조 9,960억 원입니다.

앞서 정부는 3.5㎓ 대역을 10㎒씩 28개 블록으로 쪼개고, 승자독식을 막기 위해 한 회사가 가져갈 수 있는 총량도 최대 100㎒, 10개 블록으로 제한했습니다.

이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블록당 10:10:8로 나눠 가졌습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과 KT가 상대적으로 5G 서비스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평가입니다.

또 다른 경매 대상인 28㎓ 대역은 이통3사가 균등하게 낙찰받았습니다.

주파수 사용 기간은 3.5㎓ 대역은 10년, 28㎓ 대역은 5년입니다.

공공재인 주파수를 이통사가 독점적으로 쓰는 데 따른 대가인 경매 대금은 기금 행태로 방송 콘텐츠 제작과 정보통신산업 기반 조성 등에 쓰입니다.

[류제명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파정책국장 : 정보통신진흥기금은 정보통신 기술 개발, 산업 육성, 인력 양성 등 정보통신 발전의 주요 재원으로 쓰이고 있고, 방송통신발전기금에서 방송통신 분야의 다양한 목적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5G 주파수 경매.

주파수 할당이 마무리되면서 내년 상반기 세계 최초 5G 상용화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