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구? 혼자 하는거 아녜요"...R&D 돕는 '연구산업 기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7 02:05
앵커

혁신적인 연구와 기술을 개발하는 일은 연구자들만의 몫이 아닙니다.

연구 장비를 관리해주고 개발한 제품의 성능을 검증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가 뒤따를 때 가능한데요.

최근 이런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하는 기업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산 자동차 부품의 성능을 시험하는 장치입니다.

부품을 절단하고 단면을 관찰해 오류가 발생한 부분을 정확하게 짚어냅니다.

고온과 저온, 또는 진동이 발생하는 상황에서의 성능도 테스트합니다.

부품이 개발되는 과정부터 오류가 생겼을 때 이를 분석하는 작업까지,

자동차와 휴대전화, 항공과 철도에 쓰이는 다양한 부품이 이곳을 거쳐 갔습니다.

[김형태 / 아프로 R&D 대표이사 : 국가에서 인증하거나 세계적으로 인증된 기관의 시험을 통해서 데이터에 대한 객관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주간이나 야간에 (분석)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실시간으로 대응해줄 수 있다는 게 하나의 장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업체처럼 연구 개발 과정에서 이를 지원하는 활동을 하는 곳을 '연구산업 기업'이라 부릅니다.

주로 연구 장비를 개발, 보수하거나 만들어진 제품을 검증하는 일을 담당합니다.

국내에 약 1,200여 개 업체가 있고, 시장 규모는 5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R&D 산업이 고도화하면서 이런 기업의 숫자도 늘어나는 추셉니다.

정부도 이 흐름에 발맞춰 연구산업 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연구 기관과 기업을 연결해주는 중간 다리 역할을 하고, 이들의 역량을 높여 자연스럽게 산업을 활성화하겠다는 겁니다.

[이현호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장 : 연구를 할 수 있는 기업의 역량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연구 개발을 하는 연구 산업 기업에 대한 R&D를 정부가 지원함으로써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통한 성공 사례를 도출함으로써 실제 외부 용역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또 연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법안을 제정하고 관련 통계를 구축하는 등 제도적인 지원도 병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