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쭉쭉 늘여라!...소프트 로봇 피부 될 '신축성 소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1 02:30
앵커

살아있는 동물처럼 유연하게 움직이는 이른바 '소프트 로봇'을 만들려면 부드러운 소재가 필요한데요.

최근 길게 늘이거나 구겨도 성능을 잃지 않는 기능성 소재들이 잇따라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공 피부와 연결된 손가락이 마치 살아 움직이듯 구부려졌다 펴집니다.

두께가 1㎜도 채 안되는 얇은 인공 피부가 무선으로 명령 신호를 받아 움직이는 겁니다.

이 인공 피부에는 무선 통신으로 신호를 받아 처리할 수 있는 칩이 여러 개 담겨 있습니다.

하지만 누르거나 심지어 구겨도 작동하는 데 지장이 없습니다.

특수하게 설계한 구조에 각각의 칩을 넣어 고정했고, 이를 간단한 프린팅 공정으로 만들어냈습니다.

[홍용택 /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 최대한 작은 통신 칩, 안테나도 찾아서 시스템을 구현했고 각각의 칩 사이에는 신축성 전극으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칩이 많지만, 형태가 바뀌어도 시스템이 제대로 동작하도록 구현했습니다.]

전선을 계속 늘여도 전구의 불이 꺼지지 않습니다.

엿가락처럼 늘어나는 '신개념 전선'입니다.

물과 비슷한 소재 하이드로젤을 굳힌 뒤 그 위에 고무를 머리카락 절반 정도 두께로 얇게 펴 발랐습니다.

소재의 신축성을 최대한 끌어 올리기 위해섭니다.

여기에 은으로 된 잉크로 전기가 통하는 길을 만들어 전선으로 쓸 수 있게 했습니다.

[홍재민/ KIST 전북분원장 : 현재 자기 원래 길이의 18배, 정확하게는 18.8배가 늘어납니다. 기존에 세계 최고 수준이 보통 5배 6배였던 것에 비하면 굉장히 크게 발전시킨 결과입니다.]

신축성이 탁월한 이런 소재들은 웨어러블 기기는 물론 부드러운 소재가 필요한 '소프트 로봇'에도 광범위하게 쓰일 수 있습니다.

사람이 가지 못하는 곳까지 침투해 인명 구조와 탐사 기능을 수행하는 소프트 로봇도 신소재 개발과 함께 진화하게 될 전망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