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스로 광합성하는 '인공 세포' 첫 탄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29 03:29
앵커

국내 연구진이 생명을 이루는 기본 단위인 세포를 인공적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번에 개발한 인공 세포는 살아있는 생명체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 빛에 반응해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움직일 수 있습니다.

취재에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생명을 이루는 기본 단위인 세포.

세포의 구조와 기능을 각각 알고 있지만, 작동 원리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살아있는 세포에 인공 DNA를 넣는 방식 이외에는 완전한 인공 세포를 만드는 게 불가능했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하버드대 연구진과 공동으로 살아 있는 세포와 같은 구조와 기능의 인공 세포를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연구진은 먼저 식물과 박테리아에서 빛에 반응하는 단백질을 추출해 냈습니다.

이 단백질로 '인공 미토콘드리아'를 만든 뒤 인공 세포막 안에 넣어 인공 세포를 완성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인공 세포에 빛을 쬐자 스스로 에너지를 만들었고, 세포 골격 단백질을 합성해 움직이는 세포를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신관우 / 서강대 화학과 교수 : 마치 식물이 광합성을 하듯이 마치 박테리아가 외부의 빛에 따라서 움직이듯이 외부에서 주어진 빛을 가지고서 내부의 형태가 바뀌고 그 다음에 구조를 변화시키는 이러한 연구는 지금까지 성공한 바가 없습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인공 세포가 최소 한 달 동안 광합성 할 수 있고, 빛에 따라 성장을 제어할 수 있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이 인공세포는 초기 원시 세포와 비슷한 형태인데 앞으로 동물 실험을 대체하거나 세포 내 비정상적인 활동을 밝혀내는 데 활용될 전망입니다.

[케빈 키트 파커 / 하버드대 교수 : 세포의 움직임과 생리적 활성 경로를 바꿔서 인공 세포를 만들면 궁극적으로 질병 치료 가능성이 열리는 겁니다.]

연구진은 앞으로 생식이나 증식 기능 등을 가진 인공 세포를 만들기 위해 후속 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에 실렸습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