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치료제 없는 뇌졸중...운동기능 살려 극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09 00:16
앵커

뇌졸중은 단일 질환으로는 국내 사망률 1위인 질병이지만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실정입니다.

그런데 해외 연구팀이 신경세포를 자극해 뇌졸중으로 손상된 운동 기능을 회복시키는 방식의 치료 물질을 개발했습니다.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뇌혈관이 터지거나 막혀 발생하는 뇌졸중.

뇌졸중은 응급처치를 받지 못하면 뇌세포에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지 않아 신경세포가 파괴됩니다.

이로 인해 전신에 마비 증상이 올 수 있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릅니다.

하지만 현재 치료제는 혈관을 막고 있는 혈전을 녹이는 방식이라 근본적인 치료는 되지 못합니다.

그런데 일본 요코하마 의대 연구팀이 뇌 신경세포를 자극해 뇌졸중으로 손상된 세포 운동 기능을 회복시키는 치료 물질을 개발했습니다.

'에도너픽 말레이트'라는 이 치료 물질은 신경세포와 신경세포끼리 신호 전달이 더 잘 일어나도록 도와줍니다.

[배애님 / KIST 단장 : 이 약물은 신경세포의 재생을 도울 수 있는 약물로써 시냅스에서 신경전달물질의 소통을 원활히 하게 해주기 때문에 기존 약물과 차별성이 있는 약물입니다.]

연구팀이 뇌졸중에 걸린 원숭이에게 이 물질을 투여한 결과 원숭이의 운동 기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처방 전에는 원숭이들이 팔을 조금 뻗쳐 물건을 집는 데 그쳤지만, 처방 후에는 팔을 쭉 펼쳐 먼 곳에 있는 물건도 집을 수 있게 된 겁니다.

이 물질은 이미 개발 단계에서 독성 테스트를 통과해 인체에 해가 없다는 게 입증됐습니다.

연구팀은 앞으로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 기존 뇌졸중 물리치료와 병행할 경우 치료 효과가 얼마나 더 커지는지도 알아볼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