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모의 자식 사랑 관련 뇌 부위 발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2 14:46
'내리사랑'으로 불리는 부모의 자식 사랑이 뇌 신경세포와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팀은 뇌 시상하부에서 '갈라닌'이라는 물질을 만들어내는 신경세포가 자식을 보듬는 행동과 관련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수컷 쥐의 갈라닌을 만드는 신경세포를 활성화하자, 수컷 쥐가 다른 쥐를 공격하는 성향이 줄어들고 새끼를 보듬는 행동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암컷 쥐 역시 수컷 쥐와 같은 뇌 부위가 이런 행동을 유도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팀은 자식을 보호하고 아끼는 포유류의 행동을 세부적인 수준에서 설명할 수 있게 됐다며 연구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이성규 [sklee95@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