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공지능 면접관 등장..."제 점수는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08 02:03
앵커

점차 활동 반경을 넓혀가는 인공지능이 이번에는 '채용 면접관'으로 변신했습니다.

그동안 서류 전형에 활용한 적은 있지만 사람과 사람이 마주앉아 이뤄지는 면접에까지 인공지능이 등장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인데요.

인공지능 면접관, 이혜리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컴퓨터 화면을 보고 진지하게 자기소개를 시작하는 지원자.

자신의 장단점을 설명하라는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기 시작합니다.

그 사이 지원자의 표정과 말투는 모니터 위에 부착된 카메라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분석됩니다.

이번에 개발된 인공지능 면접 시스템은 지원자의 위기관리와 공감 능력 등을 정교하게 분석할 수 있습니다.

뇌의 특정 영역이 담당하는 이런 능력을 파악할 수 있게 특별히 만들어진 게임을 활용하는 방식입니다.

게임을 수행한 지원자의 데이터는 미리 게임을 마친 실제 재직자 3,100명의 결과와 비교 분석됩니다.

[이승훈 / 인공지능 면접 시스템 개발업체 팀장 : 실제 각 직군의 고성과자들이 그 게임을 수행했고 성과를 낸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이 무엇인지를 학습했고 그 결과를 기반으로 (지원자들의) 게임 수행 결과를 제공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인공지능 면접관은 업무 능력이 뛰어난 재직자들과 지원자의 데이터를 비교해 지원자가 앞으로 이런 고성과자가 될 수 있을지 약 82%의 정확도로 예측합니다.

면접 후 결과가 나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한 시간 정도.

현장을 찾은 인사 담당자들은 이런 시스템이 면접 전체를 대신할 수는 없더라도 채용 과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고희윤 / 일동제약 채용 담당자 :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있다 보니까 많은 분을 다 면접에 부를 수가 없어요. AI 면접을 도입한다면 서류에서 최소한의 자격을 보고 AI 면접으로 많은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일부 대기업에서는 인공지능 면접 프로그램을 실제 입사 전형에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긴장감 속에 마주 앉은 면접관과 지원자.

인공지능은 이런 면접 현장의 풍경도 머지않은 미래에 바꿔놓게 될 전망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