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새처럼 훨훨 '스키 점프'...'V 자세'가 관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14 01:21
앵커

평창 동계올림픽 각 종목에 숨은 과학을 소개하는 시간, 오늘은 한 마리 새처럼 공중을 나는 스키 점프인데요.

더 멀리, 더 안정적으로 비상하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스키 점프는 얼마나 멀리 날아갔는지와 도약과 비행, 착지자세 등을 점수로 매겨 순위를 정하는 종목입니다.

선수가 공중을 나는 원리는 물체를 들어 올리는 힘인 '양력'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선수가 공중 자세일 때 볼록한 등 부분은 평평한 배 부분보다 상대적으로 공기 속도가 더 빠릅니다.

공기는 속도가 느리면 압력이 커지는데, 높은 압력인 아래 방향에서 위쪽으로 공기를 밀어 올리는 양력이 발생하는 겁니다.

이 양력은 두 발을 벌린 V자 자세가 다리를 모은 11자 자세일 때보다 더 커집니다.

[박종철 / 한국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 : 양력을 크게 하기 위해서는 11자 자세보다는 V자 자세를 취합니다. 그 이유는 밑에서 떠오르는 힘을 받기 위한 총면적을 크게 하기 위한 자세로 볼 수 있고요. 11자로 했을 때보다 V자로 벌렸을 때 바람을 받는 면적이 커지기 때문에 V자 자세를 선호합니다.]

또 선수가 공중 비행에서 더 멀리 날기 위해선 각도도 중요합니다.

스키를 지면에서 20~30도 정도 위로 향하게 하고, 선수의 몸과 스키는 20도 정도 각을 이루는 것이 좋습니다.

또 V자 형태로 벌어진 스키의 각도는 되도록 넓을수록 유리합니다.

스키 길이도 경기력에 영향을 미칩니다.

스키가 길수록 비행 거리도 늘어나는데 규정에 따라 선수 키의 146%까지로 제한돼 있습니다.

선수가 공중에 머무는 시간은 불과 8초.

설원을 가르는 바람을 타고 얼마나 안정적인 V자 자세를 유지하느냐가 승패를 가를 전망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