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술 끊는 약으로 암 치료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03 10:32
앵커

술을 끊게 하는 약이 항암 효과가 있다면 어떨까요?

이처럼 기존 약의 새로운 용도를 찾는 것을 '신약 재창출'이라고 하는데요.

제약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술을 조금만 마셔도 두통과 구토를 일으켜 술을 끊게 하는 알코올 중독 치료제 '안타부스'

지난 1970년대부터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원리는 밝혀지지 않습니다.

최근 덴마크와 미국 등 국제 공동연구진은 이 약이 암세포를 죽이는 원리를 규명해 항암제로 쓰일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허원기 / 서울대 교수 : (안타부스를 복용하면) 결과적으로 단백질 분해 경로를 막고, 그러면 불필요한 단백질이 분해되지 못하고 축적되고 독성을 나타냅니다. 암세포가 결국 죽게 되죠.]

또 다른 연구팀도 지난해 구충제 '이베멕틴'이 난소암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이미 상용화된 약에서 새로운 용도를 찾는 신약 개발의 한 전략입니다.

이들 연구가 실제 신약개발로 이어질 경우 개발 비용과 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신동승 / GPCR 대표이사 : 신약 재창출은 적어도 기존 약으로 쓰이면서 임상 1상까지의 과정, 사람에서 안전성까지 확보된 상태이기 때문에 새로운 질병의 효과만 검증하면 약으로 갈 수 있어요. 빠르게 임상 2상을 진입할 수 있는 게 장점이고요.]

이 같은 방법을 이용하면 인체 효능을 알아보는 임상시험까지 드는 비용은 통상 기존의 1/10, 기간은 절반 정도 줄어들 것으로 관련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신약 후보 물질 만 개 가운데 실제 출시되는 의약품은 1종에 불과할 정도로 위험요소가 큰 신약 개발.

예산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신약 재창출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