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흙 속에서 캐낸 '보물'…'항생 물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22 14:44
■ 이성규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바이오 분야 핫이슈와 트렌드를 알아보는 '카페 B' 코너입니다.

사이언스 투데이 바이오 길라잡이, 이성규 기자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

지난 주말 발생한 이대 목동 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의 원인이 오리무중인데요.

최근 세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죠.

앵커

사망한 신생아들에게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기 때문인데요. 이게 뭐죠?

기자

이 균은 장에 서식하는 미생물 가운데 하나로 건강한 사람에게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데요.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나 사람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 항생제 내성이 잘 생기는 균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네, 정확한 사망 원인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요.

세균 감염, 항생제, 내성, 이런 용어들이 언급됐는데요. 사실 세균과 인류의 전쟁은 지금도 끊임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볼 수 있죠?

기자

네, 예전에는 작은 상처만 나도 세균에 감염돼 사망하는 경우도 많았죠.

인류와 세균과의 전쟁에서 기념비적인 발견이 있었는데요.

바로 알렉산더 플레밍의 '페니실린' 발견입니다. 페니실린은 '페니실리움'이라는 곰팡이가 만드는 물질인데요.

플레밍은 포도상구균을 기르던 접시에서, 이 곰팡이 주변에는 균이 없어진 것을 관찰하게 되고요. 플레밍은 곰팡이가 특수한 물질을 만들어 내 주변의 세균을 죽인다고 생각했는데요.

그 특수한 물질이 바로 인류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인 거죠.

전문가 설명 들어보겠습니다.

[손상근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원 : 미생물이 만드는 많은 대사산물 가운데 자신이 생장에 필수적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물질들이 많아요. 그 물질들은 미생물의 생장에 유익한 경우가 많습니다. 제일 많이 생각되는 경우가 경쟁 관계에 있는 다른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해서 자신은 그 자연환경에서 잘 살아가게끔 하는 겁니다. ]

기자

요약하자면, 미생물이 다른 미생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물질, 그 물질이 바로 항생 물질이라는 겁니다.

앵커

페니실린의 경우에는 곰팡이에서 유래한 항생물질인데요. 사실 곰팡이뿐만 아니라 세균도 항생 물질의 소스죠?

기자

네, 방선균이란 세균이 있어요. 보통 흙에서 살며, 모양이 실과 비슷하다고 해서 방선균이라고 불리는데요.

항생제를 비롯해 인류가 사용하는 의약품의 약 60% 정도가 방선균에서 유래한 물질이라고 합니다. 흙 속 미생물이 항생·항암 물질의 보고인 셈이죠.

앵커

어떻게 보면, 인류가 토양 속 미생물에 큰 빚을 지고 있는 셈인데요. 몇 가지 소개 좀 해주시죠?

기자

네, '라파마이신'이라는 의약품이 있는데요.

모아이 석상으로 유명한 이스터 섬의 토양에서 추출한 물질인데요.

라파는 이스터섬의 원주민어인 라파누이에서, 마이신은 이 물질은 만드는 세균인 스트렙토 마이세스에서 따온 말입니다.

암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고요.

이 물질이 최근 동물실험에서 수명을 연장하는 효과가 입증되면서, 노화 억제 약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앵커

네, 그런가 하면 지난 2015년 노벨 생리의학상도 토양 속 미생물과 관련돼 있었죠?

기자

윌리엄 캠벨 드루 대학 교수와 오무라 사토시 일본 기타사토대 교수는 기생충 약을 발견한 공로로 노벨상을 받았는데요.

이분들도 역시 약효가 있는 물질을 만들어내는 균주를 흙에서 찾았는데요. 흥미로운 점은 이 균주를 골프장 토양에서 찾았다는 거에요.

앵커

하하, 믿기 어려운 얘긴데, 그랬군요.

최근 국내 연구진도 토양에서 새로운 항생 물질을 발견했죠?

기자

네, 연구진은 울릉도 토양에서 방선균 2종을 새롭게 발굴했는데요.

이들 균주는 모두 스트렙토마이세스에 속하는 미생물이고요. 이들 균으로부터 기존에는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항생, 항암 물질 3종을 얻어낸 겁니다.

이들 물질은 울릉도의 지명을 따 각각 울릉가마이드, 울릉마이신, 울르고사이드로 명명했는데요. 앞으로 동물 실험에서 효능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앵커

항생제와 관련해서, 중요한 것 가운데 하나가 내성균인데요. 내성은 왜, 어떻게 생기는 건가요?

기자

항생제 내성은 항생제를 투여해도 세균이 죽지 않는 것을 말하는데요. 쉽게 말해 세균 스스로가 항생제를 이겨낼 수 있도록 변이를 일으키는 겁니다.

사람들이 세균을 죽이기 위해 항생제를 투여하면, 처음에는 세균이 죽거든요. 그런데 계속 그 항생제를 사용하다 보면, 항생제가 듣지 않은 변종 세균이 생기고요.

이들 세균은 그 항생제로는 더는 죽일 수 없겠죠. 그러면 항생제 내성균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항생제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항생제 오남용이 내성균을 만드는 주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깐, 항생제 내성균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항생 물질 발견이 중요하다는 건데요.

항생 물질 발견, 쉽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 어떤가요?

기자

항생제의 역사는 1928년 페니실린이 발견되면서 시작됐는데요. 당시에는 의학기술이 낙후돼 실제 사용되기까지는 12년이 걸렸어요.

이후 무분별하게 사용돼, 사용 후 8년 정도 후부터 내성을 지진 세균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죠.

이후 항생제 내성은 인류와 세균과의 전쟁에서 인류를 끊임없이 괴롭히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죠.

지금도 내성균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는데요.

한 가지 희망적인 것은 아직 인류가 발견할 수 있는 항생 물질이 무궁무진하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들어보겠습니다.

[장재혁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 흔히들 얘기하듯 천연물 약품을 개발할 때 식물이나 미생물 자원이 고갈됐다고 얘기 많이 합니다. 아직도 99%의 미생물은 미지의 상태로 잠들어 있다, 미생물 방선균 자체를 발굴하는 것도 선결해야 할 문제고요. 그것들을 찾아낸 후에 미생물 대사산물을 얻어낼 수 있는 양도 늘어날 수 있습니다.]

기자

인류가 발견한 방선균이 자연계에 존재하는 전체 방선균의 0.1%에 불과하거든요. 그만큼 내성균을 공략할 수 있는 새로운 항생제 개발의 가능성도 크다는 겁니다.

앵커

네, 희망적이네요. 이번 시간에는 항생물질과 항생물질을 만들어내는 미생물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항생제 내성균을 공략할 수 있는 새로운 항생제 개발 기대해봅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