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뱅뱅' 맴도는 노래 구절...'귀벌레 현상' 이유 있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13 17:52
■ 이동귀 /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

앵커

무심코 아침에 흥얼거린 노래가 하루 종일 머릿속을 맴도는 날이 있잖아요.

평소라면 괜찮을 텐데, 시험을 보거나 집중해야 하는 순간에 노래가 맴돈다면 참 난감하죠.

오늘 '생각연구소'에서는 노래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현상의 이유와 극복 방법에 대해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앵커

연말이다 보니 거리에서는 캐럴이 흘러나오던데, 캐럴 듣다 보면 계속 머릿속에 맴도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도 종종 그렇게 하는데, 교수님도 그런 경험 가지고 계시죠?

[인터뷰]
그럼요. 그럴 경우 흥얼거리는 경우가 많은데, 옛날보다 캐럴은 많이 안 들리는 것 같긴 해요.

앵커

아직 크리스마스 시즌이 완전히 다가오지 않아서 그런가 봐요.

그런데 이렇게 같은 노래가, 그것도 한 구절만 계속해서 맴도는 경우가 있습니다. 혹시 이런 것도 심리학에서 따로 부르는 용어가 있나요?

[인터뷰]
네, 그런 용어가 있습니다. 실제로 계속 귀에서 맴도는 것 같잖아요. 그래서 귓속에 마치 벌레가 있는 것 같다, '귀벌레 현상' 또는 '귀벌레 증후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앵커

정말 '귀벌레'라고 부르나요?

[인터뷰]
귀에 벌레가 있는 것 같으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통제할 수 없잖아요. 원래는 심리학에서 '상상 음악' 또는 '비자발적인 의미 기억'이라는 용어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에게는 그냥 귀벌레라고 하면 느낌이 잘 다가오나 봐요. 그래서 주로 방송에 나오는 단순 반복 구절이 많은 노래들이 많이 남아있는 현상이 일어나는 거죠.

앵커

이렇게 귀벌레 현상, 많은 분이 경험하셨을 테고 저도 그런 경험이 있는데, 어떤 사람에게 어떻게 이 현상이 일어나나요?

[인터뷰]
미국 신시내티대학 제임스 켈라리스(James Kellaris) 교수에 의하면 전 세계 인구 중에서 98%가 귀벌레를 경험하고 있다고 해요.

앵커

거의 전 세계 인구 다 경험했네요.

[인터뷰]
그리고 90% 이상의 사람들은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씩 귀벌레 현상을 경험할 만 하다, 어떤 분들은 4명 중 한 명은 하루에도 여러 차례 경험한다고 이야기되고 있는데,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오래 지속되는 경향이 있고요.

음악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라면 이런 현상에 더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앵커

귀벌레 현상이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있거나 긴장했을 때 더 많이 나타나는 것 같더라고요. 얼마 전에 수능도 있었잖아요.

그래서 온라인상에서는 수능 전에 절대 듣지 말아야 할 노래, 일명 ‘수능 금지곡’이라는 것까지 나왔다는데요, 어떤 곡이 있었나요?

[인터뷰]
일명 '수능 금지곡'으로 사람들이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이야기했던 겁니다. 두 가지가 있었는데요. 하나는 그룹 샤이니의 '링딩동'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그리고 프로듀스 101이라는 그룹의 '픽미'라는 노래가 있죠.

앵커

지금 나오고 있네요?

[인터뷰]
그런데 이 '픽미'라는 단어가 후렴구 두 소절에 23회나 나온 데요. 그러니까 귀에 계속 박히게 되는 거죠.

그 외에도 김연자 씨가 부른 '아모르 파티', 가수 비가 부른 '라송'도 '수능 금지곡'인데요.

앵커

다 제 머릿속에서 한 번씩 맴돌았던 노래들이네요. 지금도 맴돌고 있어요.

[인터뷰]
그런데 이게 해외에서도 영국의 더럼대와 골드스미스 런던대, 독일 튀빙겐대 연구진이 3천 명 이상에게 설문조사를 했어요.

과연 '어떤 게 중독성 강한 노래인가?', '중독성 강한 노래 100곡'을 조사했거든요. 그중 최상위 순위 몇 가지만 잠시 보실까요?

앵커

그럼 팝송이겠네요? 아, 이 노래 진짜 중독성 있죠.

[인터뷰]
이게 카일리 미노그라는 가수의 'Can't Get You Out Of My Head'라는 노래고요.

앵커

나온 지 벌써 15년이 지났는데요.

[인터뷰]
정말 오래된 노래죠.

앵커

다음 노래요~

[인터뷰]
마룬파이브 노래죠. 'Moves Like Jagger' 이 노래도 많이 듣는 노래죠.

앵커

또 다음 노래도 준비되어 있죠? 비욘세 노래면 딱 떠오르는 노래잖아요!

[인터뷰]
네, 비욘세의 'Single Ladies'란 노래입니다.

앵커

이렇게 세곡이 있군요. 처음 곡은 귀벌레를 일으키는 노래네요. 이렇게 세곡 들어봤는데, 방금 들으셨던 노래 외에도 우리가 귀에 익숙한 노래들도 많이 있거든요.

먼저 첫 번째 노래를 보면 '손이 가요 손이 가♬' , 과자 이름 떠오르는 노래가 있고요. 그리고 라면 '오동 통통 쫄깃쫄깃♬' 같은 거나 아니면….

'숙취 해소 808 여명 808 음주 전후 숙취 해소' 두 분은 잘 아시지 않으세요? 이 노래?

[인터뷰]
연말에 많이 생각나는 노래죠.

앵커

YTN 많이 보시는 분들은 이 노래 꼭 귀에 맴돌 거라 생각이 듭니다. 지금까지 CM 송도 들어봤는데, 이런 노래가 특징이 있죠?

[인터뷰]
이런 게 특히 느린 노래보다 빠른 노래, 빠른 노래가 중독성이 많고요. 멜로디 자체가 익숙하고 흔할 때 가능하고, 가사가 없는 것보다는 가사가 있는 노래에 중독되기 쉽습니다.

그리고 동일한 가사를 계속 특정하게 반복해준다면 훨씬 더 오래 남죠.

앵커

저희가 이렇게 귀벌레 현상을 일으키는 노래, 팝송, CM 송까지 들어봤는데요. 그런데 도대체 왜 귀벌레 현상이 나타나는 건가요?

[인터뷰]
심리학에서는 여러 가지 관점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가장 많이 이야기되는 것 중 하나가 스트레스를 받게 되거나 하게 되면 뇌도 긴장하게 돼요.

뇌도 긴장을 완화하려고 이런 현상이 생기는데 이때 흔한 노래나 구절을 반복하면 굉장히 이완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실제로 필 버먼이라는 학자가 연구한 건데요. 뇌에서 '씹기'와 관련한 중추가 있어요. 귀벌레 현상이 특정한 부위와 관련한 게 아닌가-란 연구 결과가 있고요.

하이만 주니어라고 하는 학자가 3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는데, 실제 설문 참가자의 2/3가 머릿속에 맴도는 노래를 좋아한 데요.

긴장이 이완되는 거랑 비슷한 거죠. 싫은 노래는 맴돌지 않는 거죠.

그리고 다음은 각자가 사람마다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 맴도는 노래가 다르데요. 공통적으로 특정한 노래가 모두에게 다 맴도는 건 아니고요.

가능하면 최근에, 마지막에 들었던 노래가 오랫동안 맴도는 경우가 있습니다.

앵커

사실 군대에 있을 때 기상나팔 소리가 그렇게 맴돌더라고요.

[인터뷰]
오, 저런.

앵커

끔찍한 거 아닌가요? 전역 후에도 그래서 참 난감했죠.

저희가 지금 이야기 나누고 있는데, 좀 흥미로운 말을 하셨어요, 스트레스를 받거나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서 귀벌레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말씀하셨는데요.

이 부분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해주시죠.

[인터뷰]
어려운 과제를 앞두게 되면 긴장 수준이 높아지잖아요. 어려운 과제를 하게 되면 사람이 집중을 잘못하게 돼요, 너무 어려우니까 벽 같이 느껴지잖아요.

그러면 인지적으로 사용하는 자원들을 잘 활용하지 못하게 되니까 다른 생각을 하게 되는 거예요. 그러니까 이렇게 다른 노래 같은 것이 떠오를 여지가 생기는 거죠.

앵커

아무래도 귀벌레 현상이 나타났을 때 여유롭거나 하는 상황이라면 상관없겠지만, 수능 보는 학생들, 중요한 시험을 앞두거나 면접 중 등 중요한 순간에 이러면 참 난감할 것 같은데, 극복은 해야 할 것 아니에요.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요?

[인터뷰]
아까 잠깐 귀벌레 현상이 씹는 것과 관련 있다고 했잖아요. 실제로 실험을 해봤어요.

잉글랜드 레딩 대학의 연구팀이 껌 씹는 것을 시켰더니 귀벌레 효과가 훨씬 완화되었다는 결과를 받았는데, 제가 실험을 쭉 설명해드리면 98명의 피실험자에게 Maroon 5의 노래를 들려줘요.

중독성 강한 노래로요. 그런 다음에 3분 후에 그 노래가 계속 맴돌면 버튼을 누르라고 이야기했어요.

그리고 집단을 세 개로 나눠봤는데, 첫 번째 집단에게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두 번째 집단은 손가락으로 테이블을 두드리게 하고요.

세 번째 집단은 껌을 주고 껌을 씹게 했어요. 그 결과가 어떻게 됐을 것 같습니까?

앵커

지금 화면에 나타나는 철민이, 혜경이, 동귀가 있습니다.

[인터뷰]
아, 그런가요?

앵커

결과가 어떻게 됐습니까?

[인터뷰]
그 결과는 껌을 씹는 집단이 다른 두 집단보다 노래가 떠오를 확률이 3배가 줄었어요.

앵커

껌을 씹었더니요?

[인터뷰]
껌 씹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거죠. 또 하나는 껌 씹는 것 말고도 소설을 읽는다든지 아니면 과제가 너무 어렵지 않은 퍼즐을 하게 하면, 난이도가 너무 높지 않은 것, 그걸 하게 되면 경합을 해요.

그래서 귀벌레 현상이 줄어들 수 있습니다.

앵커

사실 귀벌레 현상, 좀 귀찮다고 생각했는데 우리 몸이 뇌의 스트레스,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작용이라고 하니까요.
한편으로는 좀 고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인터뷰]
네, 그러네요.

앵커

그래도 너무 방해될 경우에는 껌 씹기가 도움 된다는 점, 꼭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귀벌레 현상에 대해서 '생각연구소' 시간에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