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사퇴 거부...황우석 사태 사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0 18:14
앵커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등의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자진 사퇴를 거부했습니다.

오늘 오후 열린 간담회에서 11년 만에 황우석 사태에 대해 사과하면서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허찬 기자!

박 본부장, 예상대로 사퇴는 없다, 열심히 일하겠다, 이런 의지를 밝혔네요?

현장에서 나온 얘기 먼저 정리해 볼까요?

기자

박기영 본부장은 오늘 오후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과학기술계 원로들과 기관장 등이 참석한 간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먼저 자신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을 잘 알고 있다며 막중한 부담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임명 반대 여론의 도화선이 된 황우석 사태에 대해 11년 만에 사과했는데요.

당시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며 청와대에서 과학기술정책을 총괄한 사람으로서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황우석 박사의 사이언스지 논문 공동저자로 들어간 것은 신중하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본부장은 그러나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박 본부장은 지난 9년 간 과학기술혁신체계가 무너지면서 기술경쟁력도 많이 떨어져 현장 연구자들이 실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요.

일할 기회를 준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박기영 본부장의 해명과 사과를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어떻게 보고 있나요?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과학기술계 원로들은 박 본부장이 과거를 뉘우치고 있는 만큼 기회를 줘야 한다며 힘을 실어줬습니다.

노무현 정부 당시 미완에 그친 과학기술 혁신을 완성할 기회라는 건데요.

특히 원로들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정무적 감각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박 본부장이 적합한 인물이라고 평했습니다.

반면 젊은 과학기술인들은 여전히 임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간담회 현장 밖에서 퇴진 시위를 벌인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관계자는 11년 전 황우석 사태 당시의 쇼를 다시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초청한 원로들을 피에로로 만들었다고 박 본부장을 비판했습니다.

또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의 윤태웅 고려대학교 교수는 "11년 동안 하지 못했던 성찰을 이틀 만에 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며, 과거를 성찰하지 못하는 사람이 혁신과 미래를 논하기에 적합한 인물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간담회 이후 야당들도 일제히 박 본부장에게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사퇴해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박 본부장이 이끌게 될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연간 20조 원의 예산을 다루는 국가 과학기술 정책의 컨트롤 타워인데요.

이번 해명으로 임명을 둘러싼 논란이 가라앉을 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YTN science 허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