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문 번역사 vs. 인공지능 번역 대결...사람이 이겼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22 05:49
앵커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대결에서는 인공지능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죠.

그렇다면 정확도와 표현력이 관건인 번역에서는 어떨까요?

대결 결과, 아직은 인공지능이 사람의 정교함까지 따라오지는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문 번역사의 손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그에 맞선 상대는 인공지능 번역기.

속도에서는 단연 인공지능이 압도적입니다.

그렇다면 정확도와 정교함 면에서는 어떨까?

모두 4명의 번역사가 문학과 비문학 영역의 지문을 하나씩 나눠 번역한 뒤 3팀의 인공지능 번역과 결과를 비교했습니다.

같은 문구에 대해 사람이 "말하자면 2007년이 바로 그런 해였다"라고 번역한 데 비해, 인공지능은 앞뒤가 맞지 않는 문구를 내놨습니다.

결국, 30점 만점에 전문 번역사는 평균 25점을 받았지만, 인공지능은 최고 15점을 넘지 못했습니다.

[곽중철 / 심사위원장·한국외대 교수 : 두 대의 번역기는 상당히 점수가 안 좋고 한 대의 번역기는 중간 정도의 성적을 거뒀습니다.]

인공 신경망 기술의 발달로 최근 기계번역 성능이 사람의 85~90%까지 따라왔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맥락을 완전히 이해하거나 감정이 드러나는 문학의 경우 사람을 따라잡기에는 아직 역부족으로 보입니다.

[김유석 / 시스트란 인터내셔널 상무 : 언어와 같이 계속 신조어가 나오고 축약이나 말하는 패턴이 변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분명히 인간이 발전하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강대영 / 국제통역번역협회 국장 : 앞으로는 번역사의 역할이 고유한 영역에서 벗어나서 기계번역을 활용해 생산성을 높이고 인간이 편집하는, 협업하는 관계가 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며 인간의 영역으로 다가오고 있는 인공지능.

인공지능의 탁월한 학습능력도 인간의 감수성이 더해질 때 비로소 빛을 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science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