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과학
"여드름, 상처없이 치료한다"

VOD
[앵커멘트]

얼굴에 남아있는 여드름 흉터로 고민하는 분들 많으시죠?

기존 방식보다 상처도 덜 생기고 치료 비용도 저렴한 새 치료법이 개발됐습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춘기 시절 생긴 여드름 흉터를 고민해온 29살 서기정 씨.

치료 직후 생기는 상처와 값 비싼 시술비가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뤄왔습니다.

[인터뷰:서기정, 여드름 흉터 환자]
"얼굴 전체에 다 시술을 받다 보니까 비용적인 측면도 부분 시술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들어갔고요. 외출도 자유롭지 못하고."

이런 불편함을 덜 수 있는 치료법이 개발됐습니다.

지금까지 여드름 환자들은 흉터가 없는 주변 피부까지 시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치료용 레이저의 크기가 다양하지 않아 정상적인 피부 부위까지 시술 부위에 포함됐기 때문.

하지만 새로운 치료법은 레이저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어 흉터 부위만 집중 치료할 수 있습니다.

줄어든 시술 부위만큼 치료 직후 생기는 상처도 적어 일상 생활에 좀 더 빨리 복귀할 수 있습니다.

비용도 예전보다 많게는 5분의 1수준까지 저렴해졌습니다.

[인터뷰:정원순, 피부과 전공의]
"원하는 부분만 부분적으로 국소적으로 치료를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비용도 많이 절감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 같은 치료법은 지금 진행되고 있는 유럽피부과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입니다.

특히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여름에 심해졌던 여드름이 흉터로 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의료진들은 평소에 진한 화장을 피하거나 세안을 깨끗이 해 여드름이 나는 것을 예방하고 염증이 심해지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흉터로 진행되는 것을 막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정유진[yjq07@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기름 넣고 차가 이상해졌다…수상한 주유소

기름 넣고 차가 이상해졌다…수상한 주유소
[앵커] 오가는 차량이 많은 주유소에서 버젓이 경유에 등유를 섞은 가짜 석유를 만들어 팔다 적발됐습니다. 피해 차량이 2천 대가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저장고에 있는 등유를 운반 차량으로 뽑아내고 있습니다. 뽑아낸 등유는 다시 경유 저장고에 들어갑니다. 경유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등유를 6대 1 비율로 섞어 놓고는 일반 경유인 것처럼 팔...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