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들어가서 나오지 않았다"...영사관에서 암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8 09:44
터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총영사관.

지난 2일 이곳에 사우디의 유력 언론인 자말 카쇼기가 들어갔다가 사라졌습니다.

현 사우디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썼다가 신변위협으로 미국으로 도피해 살던 그는 최근 약혼녀의 고국인 터키에 입국해 사우디 총영사관에 들렀습니다.

수사에 나선 터키 경찰은 이 언론인은 사우디 총영사관 안에서 야만적인 방법으로 살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언론인이 실종된 시점에 총영사관 건물 안에 머물다 출국한 사우디 '암살팀' 15명의 범행이라는 설이 돌고 있습니다.

[투란 키스라크지 / 실종 언론인 친구 : 그를 기절시켜 살해한 뒤 시신을 잘라서 15명이 나눠서 밖으로 가져갔다고 합니다.]

사우디 총영사관 측은 실종된 카쇼기가 총영사관을 방문한 뒤 바로 나갔다며 살해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모하마드 알오아타이비 / 터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 : 자말 카쇼기는 이 건물에도 없고 사우디에도 없다는 사실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러나 사우디 총영사관 측은 건물에 카메라가 설치돼 있어도 녹화된 장면이 없다고 말하는 등 석연치 않은 면이 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 사건을 주시하고 있으며 조만간 공식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재기자ㅣ황보선
자막뉴스ㅣ한서윤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