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日 정부,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허용 시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8 08:55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폭발한 후쿠시마 제1 원전 부지에 커다란 물탱크가 줄지어 서 있습니다.

여기에는 녹아내린 지하 원자로를 냉각시키기 위해 투입됐다 회수된 물이 94만 톤이나 담겨 있습니다.

원자로를 돌아 나온 물이기 때문에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섞이는 만큼 흔히 '원전 오염수'로 불립니다.

일본 정부는 이 원전 오염수가 정화 시설을 거치기 때문에 삼중수소 이외의 모든 방사성 물질이 제거된다며 안전을 강조해 왔습니다.

하지만 원전회사인 도쿄전력의 최근 조사결과 오염수 84%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원전 규제 당국이 이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는 것을 허용할 방침을 시사해 논란이 예상됩니다.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원전을 둘러본 뒤 기자들에게 희석해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해양 방출을 용인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기준치를 초과한 오염수를 재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재정화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앞서 후쿠시마현 의회가 해양 방출 여부를 신중히 해 달라는 의견서를 중앙 정부에 제출한 상황에서 이 같은 언급이 나온 만큼 적지 않은 반발이 예상됩니다.

이낙연 총리도 지난 2일 해양 방출과 관련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 바다는 한 나라의 소유가 아니라 세계의 공유자원입니다.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면 해양 환경과 수산물 안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은 뻔합니다.]

뻔히 반발을 예상하면서도 오염수 해양 방출을 서두르는 일본 정부.

전문가들은 오염수를 더 쌓아둘 부지확보가 어려운 데다 2020년 올림픽을 앞두고 전 세계에 후쿠시마 완전 복구를 알리고 싶어하는 일본 정부의 조급증을 그 배경으로 꼽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황보연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