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황, 내년 2월 주교회의 소집해 성 추문 논의
Posted : 2018-09-13 00:45
가톨릭 사제들에 의한 아동 성폭력과 은폐 의혹으로 가톨릭 교단이 위기에 몰린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년 2월 주교회의를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교황청은 내년 2월 21일부터 나흘간 교황청으로 주교회의 대표를 불러모아 교회 내 성 학대 예방과 아동 보호 대책 등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교회 개혁 작업을 돕는 9인 추기경 자문단의 회동에서 결정됐습니다.

추기경 자문단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가톨릭 교회를 뒤흔들고 있는 성 학대 추문을 주제로 교황과 폭넓은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