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쿠웨이트 한인사회 추적조사 계속...일부 격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1 03:00
앵커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쿠웨이트 한인 사회에서도 추적조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부는 격리 조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 쿠웨이트에서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고 판정받은 한국인은 10여 명입니다.

병원에 입원해 검사받은 1명은 음성 판정을, 나머지는 이상이 없다거나 특이소견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메르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또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확진자의 동선을 따라 추적조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일부는 격리 조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직 걱정할 단계는 아니지만, 혹시 몰라 증상을 관찰하고 있는 겁니다.

[쿠웨이트 주재 한국대사관 관계자 : 접촉을 했으니까, 확진자 그 분하고, 그래서 좀 두고 보는 거죠. 그분들에 대해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현지 교민 사회는 한때 술렁였습니다.

추가 감염 우려 때문입니다.

검사받은 사람들이 괜찮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점차 안정을 되찾고 있지만, 아직은 서로 조심하면서 상황을 살피고 있습니다.

[이해윤 / 쿠웨이트 한인회 사무국장 : 크게 동요하거나 걱정하는 정도는 아니고 서로 조심하고 연락을 주고받으면서….]

한국 대사관은 대책 본부를 꾸려 현지 보건당국에 진료 협조를 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병원 사정이 여의치 않아 아직은 우리 국민이 진료를 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