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측근들, 앞다퉈 '익명 기고자' 비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22:35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자신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익명의 기고자를 잡아낼 거라고 단단히 벼르는 상황에서, 최측근들이 앞다퉈 기고자를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자신의 결백도 주장하고, 정부 위신도 세우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본인이 쓰는 특정 단어 때문에 기고자로 추정됐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정부 내에 이른바 '저항세력'이 있다는 사실 자체를 부인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 美 부통령 :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일한다는 건 나와 모든 장관, 정부 내 모든 고위직 인사에게 크나큰 영광입니다.]

진짜 불만이 없는지 물어봤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물어보진 않았지만 자기 부서 사람은 아니라고 100%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익명 기고 행위가 정확히 어떤 법을 위반한 거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못 한 채 대통령의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크리스 월레스 / 폭스뉴스 진행자 : 익명 기고가 어떤 범죄행위인가요? 기밀 내용도 없었잖아요.]

[마이크 펜스 / 美 부통령 : 글쎄요…, 대통령 생각은 이 기고자는 국가 안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거예요.]

기고자 색출을 위한 거짓말 탐지기 사용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결정하면 할 수 있다며 자신은 당장이라도 응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한 명의 측근인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번 일을 계기로 정부 내 인사들이 더 단합하게 됐다며 '내부 불만설'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범인은 엉뚱한 곳에서 스스로 자백하게 될 거라고 비난했습니다.

[켈리앤 콘웨이 / 美 백악관 수석 고문 : 기고자는 스스로 실토할 거예요. 왜냐하면 겁쟁이 범죄꾼들은 항상 자기 죄를 엉뚱한 사람에게 말하거든요.]

기고자 비난과 기고 내용 부인으로 일관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의 반응에 대해, 정부 내에 침묵하는 다수도 동의할지는 미지수입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