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언론 "트럼프의 통상보복 시사 발언에 日 정부 당황"
Posted : 2018-09-09 17: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 통상 보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일본 정부의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일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일본은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보복받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겠지만, 자신은 보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미국이 이달 말 예정된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장개방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는 경계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트럼프 정권이 멕시코와 북미자유무역협정 재교섭에서 큰 틀의 합의를 이뤄냈고 한국과 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을 마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적자액이 세 번째로 큰 일본을 다음 표적으로 삼는 것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