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역사 바로잡기' 나선 동포 청소년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04:22
앵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벌써 7년째 한국 문화와 역사를 공부하는 청소년 캠프가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 캠프에서는 동포 청소년들이 왜곡된 우리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행동에 나서서 눈길을 끌었다는데요.

최은미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바이올린 선율로 만드는 아리랑에 동포 청소년이 청아한 목소리를 보탭니다.

절도 넘치는 태권도 시범에는 신나는 케이팝이 어우러집니다.

우리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캠프에 동포 청소년이 모였습니다.

[전시헌 / 역사캠프 참가 학생 : 저도 모르는 내용을 많이 배워서 좋고요. 그래서 굉장히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느덧 일곱 돌을 맞이한 동포 청소년 역사 캠프.

올해는 특별한 행사가 의미를 더했는데요.

잘못 알려진 우리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청소년들이 직접적인 행동에 나선 겁니다.

[최미영 / 역사캠프 대표 : 한국 역사와 문화에 대해서 교과서에도 많이 나왔지만 수정해야 할 부분들이 있더라고요. 출판사에다 편지를 쓸 예정이고요. '위안부' 기림비를 철거하겠다, 또 오사카 시가 계속 샌프란시스코 시에 자매도시 결연을 빼겠다 그런 얘기들을 계속하고 있어서 저희가 샌프란시스코 시장님께 편지를 써서…]

[전시헌 / 역사캠프 참가 학생 :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가 있으면 사람들이 계속 환기하고 기억하는 데 도움이 돼서 꼭 계속 기림비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학부모들도 이런 활동 내용을 알게 되면서 너도나도 자녀를 캠프에 보내려고 하고요.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가진 현지 학생도 참가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뮤나시 윌리엄스 / 미국 학생 : 역사 캠프에 참가해서 그동안 몰랐던 한국의 새로운 것들도 많이 배우고 정말 좋아요. 한국어도 더 잘하고 싶어요.]

[이성도 / 샌프란시스코 영사 : 자기들끼리 한인으로서의 네트워크를 탄탄하게 한다면 미국 사회에서 주목받는 한인으로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동포 청소년에게 한인 정체성을 심어주기 위해 시작된 역사 캠프.

이제 현지 사회에 대한민국 역사와 문화를 바로 세우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YTN 월드 최은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