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는 중...긍정적 내용일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22:08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곧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긍정 평가한 데 이어 친서 외교를 내세우면서 북미 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국경을 넘어 내게로 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안에서 불쑥 내놓은 언급입니다.

편지의 내용은 "긍정적일 것"이라며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달하게 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친서가 국경을 넘은 시점을 '전날'이라고 특정해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장성급 회담 계기에 전달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거칠게 시작했지만,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도 없으며 김 위원장과 좋은 수사를 주고받는다며 신뢰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밝힌 비핵화 의지도 연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 임기 안에 북한 비핵화를 원한다'고 강력히 말했습니다. 아주 멋진 일입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지난 6월 이후 4번째.

특사단을 통해 서로의 의중을 확인한 트럼프- 김정은 두 정상이 친서 교환으로 북미 간 교착 국면 해소를 본격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관심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언제 다시 방북하느냐입니다.

다가오는 정의용-볼턴 두 안보수장의 2차 통화와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등 한미 간 조율도 북미 협상의 향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