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분이 나빠서" 임시 설치된 신호등 부순 남성, 경찰에 붙잡혀
"기분이 나빠서" 임시 설치된 신호등 부순 남성, 경찰에 붙잡혀
Posted : 2018-09-07 14:15

중국에서 기분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도로 한복판에 임시로 설치된 신호등을 부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8월 21일(현지 시각) 중국 후난성 진스의 한 교차로에 설치된 신호등을 부순 남성이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고 6일 보도했다.

신(Xin) 씨로 알려진 이 남성은 신호등 정지신호에 걸려 2분간 대기하던 중 갑자기 차 밖으로 나와 도로에 설치된 임시 신호등을 파손했다.

"기분이 나빠서" 임시 설치된 신호등 부순 남성, 경찰에 붙잡혀

당시 현장은 인근 CCTV에 모두 촬영됐고, 경찰은 영상을 토대로 2주가량 수사를 벌여 지난 5일 신 씨를 체포해 5일간 구금했다.

경찰 조사에서 신 씨는 "인근 호텔에서 친구와 말다툼을 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기분이 좋지 않아 신호등을 부쉈다"고 진술했다. 신 씨는 5일간의 구금을 비롯해 벌금까지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HandOut]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