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김정은 신뢰에 감사"...폼페이오, 北 비핵화 "할 일 산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00:0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신뢰에 감사를 표하며 함께 비핵화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할 일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우리 대북 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온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첫 반응을 내놓았군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보낸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했습니다.

우리 정부 특사단의 방북 결과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내놓은 첫 반응입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함께 해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김 위원장과 북미 간 교착상태인 비핵화 협상을 이어가며 반드시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앞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이 북미 협상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앵커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할 일이 많다고 밝혔다고요.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이 뉴델리에서 양국 외교 국방장관 간 2+2 회의를 마친 뒤 회견에서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약속한 비핵화를 달성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그동안 북한이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한 것은 좋은 일이라고 평가하는 한편, 김 위원장이 북한의 밝은 미래를 위한 '전략적 전환'에 대한 확신을 갖도록 계속 일해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우리 특사단을 통해 핵 시설 신고나 검증에 대해 구체적인 약속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비핵화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으로도 풀이됩니다.

앵커

정의용 실장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를 갖고 방북 결과를 설명했을 텐데 어떤 평가가 나옵니까.

기자

정의용 실장은 우리시각 어젯 밤 8시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를 갖고 김정은 위원장 면담을 비롯한 방북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 안보수장의 통화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실, NSC에 설명을 요청해뒀는데요, 아직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정 실장은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면서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별도 메시지도 전달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사단 방북 전 한미 양국 정상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있었던 만큼 북미 정상이 한국의 특사단을 매개로 서로의 메시지를 주고 받은 셈입니다.

북측은 핵 시설 신고 등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약속하고, 종전선언을 받아내는 절충안을 받아들이지는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구체적이고 진전된 비핵화 조치 대신, 기존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을 내걸며, 비핵화 의지를 확약하는 선에 그쳤습니다.

이 때문에 북측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다시금 제기되지만, 다만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 비핵화를 하겠다는 시간표를 제시한 것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의 신뢰를 평가하며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도 향후 비핵화 협상 재개 전망을 일단 낙관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미국이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진정성을 평가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 취소했던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재추진하며 북미 협상의 동력을 살릴 지 관심입니다.

나아가 북한 정권수립일 9.9절에 중국 고위층의 방북과 남북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등을 거치며 종전선언까지 이르는 한반도 정세 전환이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