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애벌레 먹으려..." 벌집 채집하던 남성, 말벌에 쏘여 숨져
"애벌레 먹으려..." 벌집 채집하던 남성, 말벌에 쏘여 숨져
Posted : 2018-09-06 14:25

애벌레에 단백질이 많이 함유됐다며 벌집을 채집하려던 남성이 말벌에 쏘여 목숨을 잃었다.

중국 현지 언론 첸장 이브닝 뉴스는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남성 두 명이 벌집 속 애벌레를 채집하다 말벌에게 50차례 이상 쏘여 한 명이 숨졌다고 지난 30일 보도했다.

이들은 애벌레를 찾기 위해 막대기를 이용해 벌집을 들쑤셨고 이에 말벌 떼에게 50차례 이상 쏘였다. 다음 날 아침 두 남성 모두 몸이 아파 병원을 찾았으나 이 중 한 명은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상태가 급속히 악화해 사망했다.

또 다른 남성인 쉬(Shi) 씨 역시 상태가 악화하여 중환자실로 옮겨져 집중치료를 받고 지난 4일에야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부과 전문의인 왕 샤오영(Wang Xiaoyong) 씨는 "말벌의 독소가 누적되면 신경 손상과 장기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등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야생의 말벌과 마주할 경우 최대한 접근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애벌레의 단백질 함량이 높은 것은 맞지만 생으로 섭취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조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Weibo]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