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행복한 끝을 위해" 루게릭 투병 아내 업고 여행하는 남편
"행복한 끝을 위해" 루게릭 투병 아내 업고 여행하는 남편
Posted : 2018-09-04 16:25

루게릭병과 싸우는 아내를 업고 중국 곳곳을 여행하는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현지 시각) 중국일보는 지난 7월 말 중국 안후이성 황산을 등반한 왕 샤오민, 유 용화 부부를 소개했다. 왕 씨는 아내 유 씨를 업고 12시간 동안 1,864m 높이의 황산을 올랐다.

유 씨는 지난 2014년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다. 루게릭병은 신체 운동신경 세포가 사멸하는 질환으로, 점차 사지가 위약해지고 결국 호흡근이 마비돼 수년 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유 씨 역시 3년에서 5년 정도 더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선고를 받았다.

남편 왕 씨는 "우리는 그 말을 믿지 않았고, 2년 동안 절망에 빠져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내가 병에 걸린 현실을 바꿀 수 없다는 걸 깨닫자마자 우리는 함께 여행하면서 행복하게 아내의 삶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투병 전까지는 여행을 제대로 못 해봤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왕 씨는 아내 간호와 여행을 위해 운영하던 물류 회사도 문 닫았다.

아내의 건강이 시간이 갈수록 악화할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왕 씨는 가장 여행하기 힘든 곳을 2016년 첫 여행지로 택했다. 티베트 자치구와 칭하이성이었다. 당시만 해도 몸무게가 50kg였던 유 씨는 이곳에서 남편과 한 달간 여행했다.

그 이후에도 부부는 닝샤후이족 자치구, 광시 좡족 자치구, 안후이성 등을 함께 돌아봤다. 왕 씨는 "가족으로서 아내와 함께 여행하고 보살피는 것은 나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여행하면서 그동안 번 돈과 친구에게 빌린 돈을 거의 다 썼다. 더 많은 곳을 여행하려면 돈을 아껴야 해서 종종 텐트에서 밤을 보낼 때도 있었다.

처음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을 때만 해도 유 씨 스스로 생활할 수 있었다. 하지만 판정 후 4년여가 지난 지금은 몸무게가 30kg대로 줄었고, 말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왕 씨가 직접 업고 다닌다고.

왕 씨는 "아내와 24시간 함께 하고 있다. 아내의 눈을 보고 원하는 것을 추측하곤 한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왕 씨는 "우리 부부는 다음 여행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베이징에 있는 만리장성을 둘러보고 싶지만, 현재로서는 유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 상태가 호전되면 최대한 빨리 베이징에 가겠다"고 말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Chinadaily]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