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美 교착상태, '비핵화 합의' 자체 위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08:55
앵커

'선 비핵화'와 '체제 보장'이라는 서로의 주장만 강조하는 북한과 미국의 교착상태가 계속되자, 비핵화 합의 자체가 위협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준비 없는 북미정상회담의 당연한 결과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월스트리트저널은 '북미간의 교착 상태가 비핵화 합의를 위협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현 상황을 우려했습니다.

북미회담 석 달이 다 돼 가지만 양측은 누가 먼저 다음 양보를 할 것인가를 놓고 멈춰 섰으며, 이러한 상황이 어렵게 마련된 해빙 분위기를 깰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은 강력한 제재 유지를 강조하며 북한의 선 비핵화를 압박하지만, 이미 먼저 양보했다고 생각하는 북한은 미국의 다음 스텝을 갈구하고 있어 단단히 엉켜있다는 진단입니다.

따라서 미 정부 관료들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과연 합의대로 핵을 제거할 까라는 의문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상황은 결국 중재자인 문 대통령에게 무거운 압력이 되고 있다고 썼습니다.

이런 가운데 리언 파네타 전 美 국방장관은 ABC 방송에 출연해 실질적인 준비가 없었던 이 회담은 처음부터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리언 파네타 / 前 美 국방장관 (ABC 방송) : 여러 가지로 이 회담은 처음부터 실패할 수밖에 없었어요. 회담 전에 당연히 이행됐어야 할 사전 준비가 전혀 없었고, 그냥 쇼였고, 그냥 악수하는 것에 불과했어요.]

따라서 지금부터라도 구체적인 요구조건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풀어가는 외교적 절차를 해야 한다는 것인데, 현재로서는 그러한 계기를 찾는 게 일차적인 과제로 보입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