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트남 총리, 축구 '4강 신화' 박항서 초청·치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3 22:41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아시안게임에서 4강 신화를 쓴 박항서 감독의 축구 대표팀과 메달리스트들을 정부 청사로 초청해 성과를 치하했습니다.

푹 총리는 축하 인사를 하고 선수들을 시상하면서,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 준결승에 진출하는 등 선수단이 중요한 몇 가지 최초 성과를 거뒀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축구 대표팀이 선전했을 때 전국 대도시 곳곳에서 수천 명이 밤새 거리에 나가 있었지만 충돌하거나 다투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큰 승리는 팬들 마음의 승리"라고 말했습니다.

김종욱[jw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