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00년 역사' 화염 속으로...브라질 국립박물관 대형 화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3 19:29
앵커

브라질에서 국보급으로 여겨지는 국립박물관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2백 년 역사를 품은 박물관 내부 전체로 불이 번지면서, 2천만 점이 넘는 유물 가운데 상당수가 소실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립박물관 전체를 에워싼 불길이 리우데자네이루 밤하늘로 거세게 치솟습니다.

운영이 끝난 저녁 7시 반쯤, 박물관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난 겁니다.

목조 건물을 타고 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소장품 상당수가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로베르토 / 리우데자네이루 국립대학교 재학생 : 석·박사 과정 중인 학생들에게는 소중한 연구 자료였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집이 무너져내린 기분이에요.]

1818년 세워진 이 박물관은 브라질 역사상 가장 오래된 과학 기관이자 과거 왕족의 거처로도 이용된 곳입니다.

지금은 미주 최대 규모의 박물관 중 하나로, 만2천 년 전 인류의 뼈와 공룡 화석, 고대 이집트 예술품을 비롯해 2천만여 점의 유물이 소장돼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나 세레조 / 국립박물관 부관장 : 돔 페드로 1세·2세의 수집품들, 1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진귀한 유물들을 보유한 곳입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2백 년의 연구와 지식이 손실된 비극적인 날이라며 애통함을 표했습니다.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소화전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여기에, 박물관 안에 가연성 물품이 많은 점도 화재 규모를 키운 요인으로 지목됩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