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불볕더위에 '홉' 흉년...포도는 최고 풍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2 00:40
앵커

유럽도 올해 여름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에 시달렸죠.

이런 기후변화 탓에 맥주의 주원료인 덩굴식물 '홉'은 농사가 부진했고 반대로 포도는 풍년을 맞아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체코의 '홉' 재배 농민들은 봄부터 마음이 타들어 갔습니다.

일찌감치 맹위를 떨친 불볕더위 탓입니다.

비는 예년의 3분의 1도 내리지 않았습니다.

온대성 덩굴식물인 홉은 여름 내내 이어진 땡볕에 맥을 못 췄습니다.

적어도 6m 이상은 자라줘야 하는데 마냥 풀이 죽었습니다.

280헥타르에 이르는 이 농장은 올해 작황이 지난해의 절반도 안 될 처지입니다.

[프리츠 요셉 / 체코 홉 재배 농민 : 타격이 큽니다. 홉이 자라지 못했어요. 가뭄과 불필요한 고온에 홉 덩굴이 타격을 받고 쓰러진 셈이에요.]

이곳 '로초프'를 비롯해 체코의 주요 홉 산지에서 비슷한 흉작이 예상됩니다.

[미할 고바리 / 체코 홉 재배농 협회 : 불행스럽게도 올해 작황이 재앙 수준입니다. 가뭄과 고온이 밤낮으로 너무 오래 계속됐어요.]

그러나 샴페인 산지인 프랑스 샹파뉴에서는 뜨거운 태양이 축복을 내렸습니다.

평년보다 일찍 수확에 나선 농장마다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이 지역 포도 농사는 10년 만에 최고 풍년이고, 올해 샴페인 생산량도 56%나 치솟을 전망입니다.

[장마리 바릴레르 / 샹파뉴 와인조합 회장 : 제 웃음이 보여주잖습니까. 2018년은 수확 시기나 품질 면에서 행복한 해입니다. 샹파뉴에서 이런 풍년은 없었습니다.]

지난해 최악의 흉작을 겪은 보르도 쪽도 이번엔 최상급 빈티지를 기대하는 등 올해 프랑스의 포도 농원들은 환희에 젖었습니다.

유럽을 뜨겁게 달군 폭염이 맥주의 재료인 홉엔 재앙이 됐고, 와인을 만드는 포도엔 축복이 됐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