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UN "위안부 문제 피해자 중심 해결"...日 "UN 개혁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22:39
앵커

유엔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듣고 지속해서 해결해 나갈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유엔이 논의할 문제가 아니고 유엔 개혁이 필요하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피해자 중심으로 해결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4년 만에 일본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 뒤 발표한 보고서의 핵심 내용입니다.

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대응은 완전한 피해자 중심의 접근이 아니라며 위안부 피해자들과 대화해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 일본의 몇몇 공인이 위안부 문제의 정부 책임을 축소하는 발언을 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틈만 나면 위안부 문제 해결의 근거로 주장하는 한일위안부 합의의 문제점도 지적했습니다.

피해자의 의견을 충분히 담지 않았고 군대의 위안부 인권 침해와 관련해 명확한 책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꼬집은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펄쩍 뛰었습니다.

위원회에 설명을 했는데도 충분히 반영이 안 돼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해당 위원회가 다룰 사안도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위안부 문제는 인종차별철폐조약의 적용 대상이 아니므로 (위원회) 심사에서 다뤄지는 것이 적절하지 않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한술 더 떴습니다.

위원회가 위안부 문제를 거듭 다루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언급하면서 위원회를 개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022년까지 위원회 권고 내용에 대한 이행 조치를 보고한 뒤 이를 바탕으로 다음 심사를 받게 됩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