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지막 일전 앞둔 박항서 감독 "동메달로 팬들 사랑에 보답해야"
마지막 일전 앞둔 박항서 감독 "동메달로 팬들 사랑에 보답해야"
Posted : 2018-08-31 15:52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내일(1일) 아랍에미리트와의 아시안게임 축구 3, 4위전을 앞두고 대표팀에게 강한 투지를 주문했다고 베트남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습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여전히 준결승 패배로 상심하는 것이 보인다"며 "선수들에게 우리에게는 한 경기가 더 남아 있고 동메달을 따 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감독은 아울러 아랍에미리트 선수들이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후반에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게 보였다고 말해 필승 전략을 가다듬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박 감독은 앞서 아랍에미리트와의 마지막 일전에서 90분 안에 승부를 결정짓겠다며 강한 승리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조승희[jo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