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미군 '강제 전역' 한인 여성, 눈물의 시민권 받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7 11:11
美 시민권 수령 선서를 하는 29살 시예지 씨.

추방의 불안에서 해방되는 시민권을 쥐기까지의 험난한 시간이 스쳐갑니다.

9살 때 미국으로 온 예지 씨는 안정된 신분을 위해 미 육군에 입대해 4년 넘게 복무했지만 지난달 느닷없는 강제 전역 통보를 받았습니다.

훈장을 2개나 받은 모범 군인이었지만, 과거에 다녔던 어학원에 문제가 있다는 석연찮은 이유였습니다.

졸지에 추방될 처지로 전락한 예지 씨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사법부에 마지막 호소를 했습니다.

연방법원은 결국 그의 손을 들어줬고, 시민권 수여가 결정됐습니다.

올 들어 부당 전역 이민자 군인이 늘어나 문제가 되자, 미 육군은 이 가운데 일부인 38명을 최근 원대복귀 조치했습니다.

예지 씨도 이제는 안정된 신분을 바탕으로 복귀 투쟁을 벌일 예정입니다.

예지 씨는 곡절 끝에 어두운 터널 하나를 통과했지만, 트럼프 정부의 가혹한 반이민 정책으로 지금도 미국 전역에서 이민자들의 불안과 공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기봉
촬영 : 김장훈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