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연준 금리인상 반대"...파월 의장에 또 불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1 07:20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금리가 인상되면 미국 경기가 식을 수 있다며 연준의 금리 인상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이 뽑은 파월 연준 의장에도 거듭 유감을 표시했는데, 그렇다고 금리 인상 기조가 변하지는 않을 것을 보입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에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파월 의장의 결정도 달갑지 않고 다른 나라처럼 중앙은행이 무역협상에 도움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뉴욕의 한 모금행사장에서도 "기준 금리를 계속 올리면 급성장하고 있는 미국 경제가 냉각될 수 있다"며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파월 의장에 대해 저금리 정책을 좋아한다고 해서 뽑았는데, 오히려 금리를 빠르게 올리고 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에도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저는 기쁘지 않습니다. 우리 경제가 성장할 때마다, 연준이 다시 금리를 올리고 싶어 하기 때문입니다. 정말 (금리 인상) 달갑지 않아요.]

하지만 연준이 트럼프 대통령의 불만을 수용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금융시장에서는 오히려 연준이 연말까지 금리를 두 번 더 올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롬 파월 / 美 연준 의장 (상원 청문회) :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는 연방기금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게 지금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다만 금리를 너무 느리게 올리면 인플레이션이나 금융시장 과잉으로 이어질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중요시하는 연준 이사회 인사들에게 놀라운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금리 인상이 계속되면 경제성장이 둔화할 수 있고 2020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지는 것을 백악관 참모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