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7m 다리에서 고공 다이빙 "더위야 가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30 20:19
보스니아에서는 여름마다 열리는 다이빙 대회가 유명합니다.

올해도 각국의 청년들이 27m 다리에서 시원한 다이빙을 선보였습니다. 화면 보시죠.

남성이 허공을 가르며 물속으로 시원하게 다이빙합니다.

보스니아 남부 도시 모스타르에서 다이빙 대회가 열렸는데요.

한눈에 봐도 뛰어내리는 곳의 높이가 상당하죠?

무려 27m입니다.

올림픽 다이빙 대회에서 10m 경기가 최고 높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상당한 용기가 필요한 도전입니다.

참가자들은 저마다 멋진 동작으로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립니다.

올해 우승은 12번째로 승리하게 된 로렌스 리스토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로렌스 씨는 "내년에 또 우승하면 그때는 도전을 멈추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1566년에 오스만 제국이 다리를 건설하면서 시작된 모스타르 다리 다이빙 대회는 여러 세대에 걸쳐 이어져온 일종의 통과 의례로 알려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