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폼페이오, 북한과 일 잘하고 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3 07:27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과 잘 지내고 있고, 일을 잘하고 있다고 치켜세웠습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의지가 있다며, 이제 실행에 옮기는 일만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칭찬합니다.

북한 여행 전문가가 됐다는 농담도 섞어가며 일도 잘한다고 격려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북한 여행의 진짜 전문가가 됐습니다. 그곳에 가는 가장 좋은 방법, 밖으로 나오는 가장 좋은 방법도 알죠. 북한과도 매우 잘 지내고 일도 잘하고 있습니다.]

'빈손 방북' 논란으로 궁지에 몰린 폼페이오 장관에게 힘을 실어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언급하며 미국 내 비판론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미사일 실험이나 연구도 없었습니다. 이미 핵 실험장을 폭파했고, 또 다른 미사일 실험장도 폭파할 것이라고 합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했고 이뤄질 것이라며 이제 실행에 옮길 일만 남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저의 대화 상대인 김영철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합의와 일치하는 약속을 했습니다. 그들은 비핵화할 의향이 있고 달성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제 할 일은 그것을 실행에 옮기는 겁니다.]

미국은 그러나 비핵화 약속을 강조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모두 80여 차례에 걸쳐 정유제품을 불법으로 밀수했다며 미국이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